AP위성(211270, 대표자 류장수)은 국내 최초로 GMR-1 2G/3G 위성 통신 모뎀 기능 및 5G 위성 통신 모뎀의 주변 장치 기능을 포함한 1차 시스템온칩(System on Chip; 이하 SoC)을 개발하였다고 22일에 밝혔다.

 

AP위성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지난 2018년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에서 지원하는 방송통신산업기술개발사업의 과제(과제명: '재난 대응에 효율적인 5G 이동위성통신 시스템온칩 개발')를 통해 GMR-1 2G/3G 5G 위성 통신 모뎀 기능 전부를 포함한 통합 SoC를 생산 준비 중으로 금년 하반기면 명실공히 단일 칩으로 이동위성통신의 2G, 3G, 5G 서비스를 모두 지원하는 상용 칩을 개발 완료할 계획이다.

 

AP위성이 개발한 5G 위성이동통신모뎀 칩은 차세대 통신 IMT-2020의 유력 후보 규격을 지원하고 있고, 이를 활용하면 차세대 통신 서비스 구축 시장에 기술적 우위를 얻을 수 있다. 특히, 지상 통신이 불가능한 항공, 바다, 산 등의 지상 망 통신 불능 지역에서도 위성 망이나 기타 다른 망을 활용하는 서비스가 가능하여 사용자, 혹은 사물인터넷(IoT) 단말기는 끊김 없이 통신 서비스를 지원 받을 수 있다.

 

세계적으로 5G위성이동통신 모뎀칩이 활용될 수 있는 LPWA(Low-Power Low-Range) 기반의 협대역 IoT 시장은 2021년에는 250억달러, 2025년에는 750억달러의 매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으며(출처: MarketsandMarkets), 2022년에는 위성 기반 M2M 수익 창출이 전세계적으로 20억 달러를 초과할 것이라고 전망(출처: Euroconsult)하고 있다.

 

AP위성 관계자는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인공위성 개발 제작뿐만 아니라, 위성통신 단말기 핵심기술을 꾸준히 개발하여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우주기술 혁신기업으로서의 면모를 갖추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AP위성은 지난 21일에 한국항공우주산업㈜과 차세대중형위성 4,5호기용 표준탑재컴퓨터 비행모델 납품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아랍에미레이트(UAE) 위성통신서비스 업체인 투라야 사()(Thuraya Telecommunications Company)를 통해 스마트형 위성휴대폰 등 위성통신 단말기 시장에서도 다양한 제품 군을 선보이고 있다.

 

EMB000092144548

< 그림: 5G 위성통신 기반 공공 재난서비스 개념도 >

< 사진: 5G FPGA(Field Programmable Gate Array) 보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