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위성(211270)5G 이동위성통신 서비스의 확대를 위한 핵심칩을 개발한다.

AP위성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재난 대응에 효율적인 5G 이동위성통신 시스템온칩(SoC : System on Chip)개발' 사업에 선정되었다고 14일 밝혔다. 정부지원금은 32억원 규모로 개발 기간은 2018 7월부터 202012월까지이며, 한국전자통신이 함께 참여해 공동으로 개발을 진행한다.

지상 통신이 불가능한 지역에서 위성망과 음성 통신, 팩스/데이터 통신, 패킷 통신 등을 활용하여 재난 대응 및 재난 모니터링을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 개발이 주요 사업이다. 특히 GMR-1 2G/3G 5G 위성망 모두 지원하는 통합 칩 핵심기술은 AP위성이 세계 최초로 구현한다.

이번 사업은 유비쿼터스 시대에 걸맞는 다양한 파급효과를 유발할 것으로 기대된다. 각종 셀룰러(LTE, 3G, 5G, TRS ) 또는 IoT(NB-IoT, LoRa, SigFox ) 솔루션과 결합하여 탄탄한 지상/위성 겸용 통신망이 구축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선진 기업과 경쟁이 가능해지고, 수출 증진 및 다양한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 관계자는 효율적인 5G 이동위성통신 서비스는 재난 시 모니터링은 물론 군사적 목적의 통신수단으로 활용 가능하다스마트팜, 스마트물류,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으로 연계해 이용할 수 있어 성장성이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AP위성은 위성 통신이 5G, 블록체인 기술과 융합되면서 위성 기반의 M2M 시장에서 독보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금년 초에는 시범사업으로 차량탑재용 듀얼 모드 정보수집장치를 납품했고, 이라크에 선거관리시스템의 위성통신 단말기를 수출했다.

 

5G 이동위성통신 핵심칩 개발은 M2M 시장을 선도함은 물론 한발 더 앞서나가 표준화를 이끌고, 기술적으로도 유리한 위치를 점유해 AP위성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리 잡을 것이다.